logo
INTRO : DAILY LIFE : ♥ FUN ♥ : CURATOR ROOM : JOURNAL & TRAVEL : ♥ ON SALE ♥ : ASSISTANT : FREEBOARD :
The Good News: You are Loved > John 3:16-18

 Total 120articles, Now page is 4 / 20pages

Subject   Gustave Courbet, 1819 - 1877
Name   홍지윤




스위스 국경 가까운 프랑슈 콩테의 오르낭 출생.(프)

1840년 아버지의 권유로 법률연구를 위해 파리로 나왔으나 얼마 후 화가를 지망하여 화숙(畵塾)에 다니며 회화습작에 몰두하는 한편 루브르미술관에서 에스파냐와 네덜란드파의 거장들의 작품을 열심히 공부하였다.
44년 살롱에 출품하여 첫 입선을 하고, 49년 《오르낭의 매장》에서는 이색적 화재를 인정받았으나 50년의 《오르낭의 장례식》은 화단의 평론을 양분하는 물의를 일으켰다. 지나치게 실경(實景) 묘사에 치우친 불경스런 희화(戱畵)라는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이러한 경향은 《돌 깨는 사람》(1849), 55년 파리 만국박람회에 출품한 노작 《화가의 작업실》에 이르러 더욱 두드러졌다.
이 작품의 출품을 거절당하자 몽테뉴가에 손수 가옥(假屋)을 짓고 입구에 ‘사실주의’라는 큰 간판을 걸고서, 이 작품을 비롯한 40여 점의 자작품을 전시하여 자신의 예술상 입장을 도전적으로 표명하였다.
그 후, 《센강변의 처녀들》(56) 외에 많은 수렵도, 거치른 바다풍경, 나부(裸婦) 등을 제작하였으나 71년 파리코뮌 때, 나폴레옹 1세 동상의 파괴책임으로 투옥되었다가 석방 후 스위스로 망명하여 객사하였다.
그의 견고한 마티에르와 스케일이 큰 명쾌한 구성의 사실적 작풍은 19세기 후반의 젊은 화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리고 보다 근본적으로는 당시의 고전주의와 같은 이상화나 낭만주의적인 공상표현을 일체 배격하고 ‘현실을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묘사할’ 것을 주장한 그의 사상적 입장은, 회화의 주제를 눈에 보이는 것에만 한정 혁신하고 일상생활에 대한 관찰의 밀도를 촉구한 점에서 미술사상 가장 큰 의의를 남긴 것이다.
대표작에 《나부와 앵무새》(66) 《사슴의 은신처》(66) 《샘[泉]》(68) 《광란의 바다》(76) 등이 있다.

★ The Painter's Studio; A Real Allegory, 1855,  Oil on canvas, 361 x 598 cm

이작품은 1855년 루이 다비드 의 [나폴레옹 대관식]과 맞먹는 쿠르베의 기념비적인 대작이다.
" 이 작품은 나의 아뜰리에의 역사이다.
그리고 아틀리에의 도 덕적 물질적 여러사건의 전부이 다."라고 그가 밝혔듯이 쿠르베 는 아틀리에속에 세계의 축도를 담으려 했다.
이 작품이 1855년 만국 박람 회에 전시 되었을때, 이 작품에 는 [화가의 아뜰리에, 7년간의 나의 예술생활의 추이를 결정한 현실의 우화]라는 제목이 붙여져 있었다.
여기서 말하는 우화의 뜻은 작 품에 등장하는 인물이 각기 우의 적인 뜻을 지니고 있기 때문인데 , 앞쪽의 화가는 쿠르베 자신이 며 그를 중심으로 보들레르 프뤼 동등 그의 친구들이 서있다.
오른쪽 인물들은 각기 시, 사 회주의 사상 산문 사실주의 예술 의 보호자등이며 왼쪽은 그가 관 심을 두고 있는 빈곤, 실업, 죽 음 등 사회적인 관심을 여러 인 물을 통해 그려내고 있다.
화가옆의 나부는 자연또는 진 실을 나타낸다. 중심의 인물은 밝게 배경과 측 면의 인물은 어둡게 처리하여 두 세계를 우의적으로 대조시키고 있다.

★ The Source, 1868, Oil on canvas, 128 x 97 cm, Musee d'Orsay, Paris

자, 여기서 잠깐, 위의 그림 옆에 아래의 그림이 오르세에서 나란히 걸려있다.
한 비평가는 이 그림이 나란히 걸려있으므로써 그림속 누드 여인의 재 출현을 위한 알레고리 라고 논하기도 한다.
비평가들의 작품을 감상하는 눈! 정말 창의적이다.





* webma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8-07-25 19:58)

  홍지윤
  2006/01/25 1177Hit
  Gustave Courbet, 1819 - 1877 
  홍지윤
  2005/12/15 1355Hit
  레오나르도 다빈치 @ 모나리자의 ... 
  홍지윤
  2005/12/11 1348Hit
  낸시 랭, 신드롬 혹은 감각의 女戰... 
  홍지윤
  2005/07/15 1215Hit
  김중만, 그 이름 다운 작품! 
  홍지윤
  2005/05/20 1245Hit
  ROBERT HEINDEL <U.S.A> 
  홍지윤
  2005/04/23 1039Hit
  서승원 화백의 同時性 
Prev [1][2][3] 4 [5][6][7][8][9][10]..[2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 salz
Your Korean Best Friend is the best international mindedness community for Korea Expats and lots of useful information.
Advertising and Sponsorship Inquiries- yourkoreanbestfriend@gmail.com
광고, 협찬 및 기타 문의 yourkoreanbestfriend@gmail.com
SITELINK | GOOGLE | WolframAlpha